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장시설 존치포함 모든 대안 놓고 협의”

2019년 01월 21일(월)     박지은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가리왕산해법 사회적 기구 구성제안
도지사·도의장·민주당 도당위원장 기자회견
산림청·환경단체 등 참여제안
“사회적 합의땐 책임지고 이행”

가리왕산 사후활용안이 장기표류하며 정부와 강원도·정선군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도와 도의회,더불어민주당 도당 등 도내 여권 대표들이 관련 주체가 모두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 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이는 정선군 지역사회가 전면복원을 주장한 산림청에 맞서 알파인 경기장 합리적 존치를 포함,모든 방안을 폭넓게 논의하는 광역협의회를 구성하자고 역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최문순 도지사와 한금석 도의회의장,허영 민주당 도당위원장은 20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가리왕산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합의 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기구 참여 기관 등은 문화체육관광부,산림청,환경부와 환경단체,전문가 그룹,도와 정선군 올림픽 경기단체 대표 등 관련 주체가 모두 참여하는 형태다.

최 지사는 “강원도는 사회적 합의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며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면 그것이 무엇이든 책임지고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도내 여권이 모두 나선 것은 정선지역사회의 여론 흐름이 심각해 지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이미 정선군민들은 강원도가 주관하는 올림픽 1주년 기념식을저지하겠다고 나섰다.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투쟁위원회는 22일 정선군청 앞에서 군민 2000여명이 참여하는 결의대회를 갖는다.

최 지사를 비롯한 도내 여권대표들은 이날 정부의 정책적 판단을 재촉구했다.최 지사는 21일국무총리실을 방문하고,허 위원장은 오는 25일 열리는 대통령과 원외지역위원장 면담에서 가리왕산 사후활용안에 대한 도와 지역사회 의견을 전하기로 했다.

한 의장은 “자칫 이 문제가 원만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갈등이 격화되면 평화 가치를 확산한 평창올림픽에도 오점으로 남을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박지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