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주 질롱 코리아 구대성 ‘깜짝 등판’ 1이닝 무실점

2019년 01월 21일(월)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올해 만 50세가 된 ‘대성 불패’ 구대성(사진)이 실전에 깜짝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호주프로야구리그(ABL)의 한국인 팀 질롱 코리아의 감독인 구대성은 19일 호주 질롱 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2018-2019 ABL 브리즈번과의 홈경기에서 2-9로 끌려가던 9회초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1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 1개씩을 줬지만 점수를 주지 않고 마운드를 내려왔다.공 17개를 던져 10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질롱 코리아는 2-9로 져 7승 32패로 ABL 남서부지구 최하위를 면치 못했지만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승패는 큰 의미가 없었다.한·미·일 프로야구에서 큰 발자취를 남긴 구대성이 ‘지천명’에 이르러서도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질롱 코리아가 유튜브에 올린 구대성의 영상을 보면, 구대성은 공수교대 때 심판에게 투수교체를 알리고 자신이 등판한다고 통보했다.

구대성은 질롱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던져 힘들었다”며 “역시 나이 먹어 던지면 안 된다는 점을 느꼈다”고 했다.그러면서 “팬 서비스 차원이었고 이젠 더는 (실전에서) 던지는 일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전체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