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시도지사 ‘자치조직권·재정분권’ 촉구

2019년 01월 19일(토)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도지사협의회 공동의견서 발표
“정부, 법령·추진계획 기대 못미쳐”

전국 17개 시·도지사들이 지역특성에 맞는 발전을 위한 자치조직권 보장과 재정분권 강화를 국회와 정부에 건의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는 18일 라마다 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제41차 총회를 열어 ‘자치조직권 보장과 재정분권 강화 등을 위한 공동의견서’를 발표했다.

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인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전국의 시·도지사들은 공동의견서에서 “1995년 전국동시 지방선거로부터 24년의 시간이 지났음에도 중앙정부는지방정부를 국정의 동반자가 아닌 관리와 통제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시·도지사들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 시대’를 열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음에도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지방분권 관계 법령과 추진계획 내용은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맞지 않고,지방의 기대에도 훨씬 못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역특성에 적합한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방자치법과 지방조직에 관한 규정 개정을 통한 자치조직권 강화,조직 운영권 보장 등을 건의했다.시·도지사들은 또 지방소비세율과 지방소득세율 등을 인상해 재정분권을 강화하고 자치경찰의 사무와 수사권을 국가경찰과 중복되지 않도록 명확히 배분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전체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