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부, 가리왕산 복원 이행명령 ‘긴장 고조’

2019년 01월 16일(수)     박지은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도에 과태료 800만원 부과
원상복구 명령·고발 방침
정선군 강력 반발 “대정부 투쟁”
22일 범군민투쟁위 궐기대회

환경부가 15일 ‘전면복원’과 ‘합리적 존치’가 정면충돌하고 있는 정선알파인경기장을 복원하라는 이행조치명령을 강원도에 통보,행정대집행 가시화 등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원주환경청은 가리왕산 경기장 조성사업이 협의내용대로 복원이 추진되지 않고 있다고 판단,환경영향평가법에 따라 도에 곤돌라 철거를 포함,생태복원 기본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것을 촉구하는 이행조치 명령과 과태료 800만원을 부과했다.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단순 과태료 처분을 넘어 원상복구 명령 및 고발(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한다는 방침이다.

과태료 부과와 관련,원주환경청은 “도가 개발사업 착공 후 발생하는 주변 환경 피해 방지를 위해 실시하는 사후환경영향조사와 필요한 조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올림픽 대체 숙박시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지반침하 조사 미실시(300만원)와 오대천 수질 보전을 위한 오수 방류수 수질 협의 기준 초과에 대한 피해방지조치 미실시(500만원)다.

이와 관련,도와 정선군은 경기장 합리적 존치(부분복원) 계획에 변함없다는 입장이다.과태료 부과방침에 대해 도는 이의신청을 제기할 방침이다.원주환경청이 환경부 방침대로 가리왕산 복원 이행조치 명령을 통보하면서 행정대집행이 가시화될 조짐이다.환경부는 오는 31일까지 전면복원계획서를 다시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나 도는 기존 입장을 전할 계획이다.청와대와 정부가 나서 갈등을 풀지 않는다면 공문 회신 등 시간을 감안할 경우 행정대집행은 3월쯤 현실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선군의 반발도 확산되고 있다.정선 161개 사회단체로 구성된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투쟁위원회(위원장 유재철 정선군의장)’는 오는 22일 정선군청 앞에서 2000여명이 참여하는 궐기대회를 갖고,정선국유림관리소까지 가두행진에 나선다.또 가리왕산 사후활용방안이 장기표류하고 있는 점을 들어 ‘Again평창’행사 개최 저지에 나서기로 잠정 결정,도와 정선군의 갈등이 불가피해졌다.유재철 위원장은 “곤돌라와 관리도로 존치 이외에는 어떠한 합의안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현철·윤수용·박지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