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 첫 증인 ‘처남댁’ 차명재산 의혹 부인 “남편이 물려준 것”

2019년 01월 12일(토)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심서 유죄 증거된 진술 바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처남댁 권영미 씨는 11일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과 관련해 법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이 아니라 남편이 물려준 내 것”이라고 증언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김인겸 부장판사)는 다스의 최대 주주이자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 씨의 부인 권영미 씨를 이 전 대통령 측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이 전 대통령의 재판 1·2심을 통틀어 처음으로 이뤄진 증인신문이다.권씨는 검찰 수사 단계에서 ‘남편이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을 관리한 건 맞다’라는 등의 진술을 했다.이는 1심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여부를 인정하는 주요 증거가 됐다.

하지만 권씨는 이날 “상속 재산은 남편이 물려준 제 것”이라며 1심 판단과 배치되는 증언을 내놨다.오히려 검찰 조사 과정에서 남편이 남긴 재산을 본인의 것으로인정하면 수백억 탈세가 된다는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