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승태 "제 부덕의 소치…모든 책임 지는 게 마땅"

2019년 01월 11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법관들,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 안해"…검찰 출석 전 대법원서 입장발표

AKR20190111037600004_01_i_P2.jpg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은 11일 사법농단 의혹에 대해 "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검찰 출석에 앞서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 재임기간 동안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이렇게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런 마음"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그러나 검찰 수사에 관해서는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 직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 전 대법원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6월1일 경기 성남시 자택 인근 놀이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의혹을 전면 부인한 이후 7개월여 만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