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경제 ‘공공 서비스업’ 의존도 심화

2019년 01월 11일(금)     이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은 ‘ 2017년 강원GRDP 특징·평가’
서비스업 부가가치 비중 70.1%
관광산업 17.6%,제조업 9.3%
접경지 규제 제조업 기반 취약
올림픽 투자 마감 건설업 축소

강원 경제 산업 구조가 서비스업 중심으로 고착화되면서 공공부문 의존에 따른 취약성을 여전히 노출시키고 있다.

한국은행 강원본부(이하 한은)가 10일 배포한 ‘2017년도 강원지역의 GRDP 주요 특징 및 평가’에 따르면 총부가가치 대비 서비스업의 비중이 70.1%로 2016년(69.6%)에 비해 소폭 상승하고 전국 평균(59.1%)을 크게 상회하는 등 서비스업 중심의 산업구조가 고착화된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제조업의 비중은 9.3%로,전국 평균(30.3%)을 크게 밑돌았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서비스업의 비중(산업별 총부가가치 대비 24.5%,서비스업 대비 35.0%)이 가장 높았다.이는 접경지역이라는 지정학적 특성과 제조업 기반이 취약한 데 기인한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상대적으로 경기도는 접경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제조업 비중(38.8%)이 전국을 상회하고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서비스업의 비중은 5.2%에 불과해 대조를 이룬다.

이와 관련 한은이 최근 강원경제 성장률 기여도를 분석한 결과,공공행정을 중심으로 한 서비스업의 성장기여가 확대된 가운데 그동안 성장을 견인했던 건설업의 성장 기여는 크게 축소됐다.서비스업의 2017년도 성장기여도는 2.1%p로 커졌으며,기여율도 73.1%로 높아졌다.특히 공공행정의 성장 기여도 및 기여율은 전년대비 2배 가까이 확대됐다.

반면 건설업은 올림픽 관련 SOC 투자 마무리 등으로 기여도는 0.0%p에 그쳤으며,기여율은 1.5%로 낮았다.또 강원경제의 주력산업으로 꼽히던 관광업도 사드사태에 따른 영향도 있겠으나,도내 타 업종에 비해 성장기여율(2,6%)이 적고 전국(5.8%)에 비해서도 낮은 수준이었다.

한편 도소매업,음식·숙박업,운수업,문화서비스업 등 관광업으로 분류되는 업종의 비중은 17.6%로 전국 수준(17.6%)과 동일했다.하지만 관광업이 주력업종인 제주도(24.0%)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며,특히 도소매업(제주 8.2%,강원 4.9%),음식·숙박업(6.3%, 4.3%) 비중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이호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