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대규모 3·1절 특사 추진

2019년 01월 11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법무부, 대상자 파악·선별 작업
세월호 집회 등 시국사범 포함

정부가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시국·민생사범을 중심으로 대규모 특별사면을 추진 중이다.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사면 주무 부처인 법무부는 최근 일선 검찰청에 공문을 보내 사면 대상자를 파악·선별하는 작업에 들어갔다.법조계 안팎에서는 정부가 3·1절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라는 상징성을 감안해 대규모 특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사면 검토대상에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집회,밀양 송전탑 반대 집회,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집회,세월호 관련 집회 등에 참가했다가 처벌받은 시국사범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민생을 적극 챙기겠다는 정부 기조에 따라 일정한 기준을 충족하는 단순 민생경제사범과 교통법규 위반자 등에 대한 대규모 사면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새 정부 들어 진보진영에서 지속적으로 사면을 요구한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이 사면대상에 포함될지가 관심사다.공직자 비리를 비롯한 부패범죄로 처벌받은 사람은 사면받기 어려울 전망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