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새해 최대과제 고용·혁신”

2019년 01월 11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신년기자회견서 국정현안 입장
김정은 답방 북미회담 이후 준비
“정부 경제정책 국민 체감 목표”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기해년(己亥年) 새해 최대의 과제로 고용문제 해결과 이를 위한 혁신성장을 제시했다.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문제에 대해서는 북미정상회담 후에 추진하는 게 순조로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자신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일 등을 소개하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가일층 매진할 것을다짐했다.민간사찰 의혹으로까지 번진 특별감찰반 논란에 대해선 “김태우 수사관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는 것”이라고 규정했고 탄력근로제 등을 둘러싼 노동계의 반발에는 “열린 마음으로 임해야 한다”고 주문하는 등 126분간 회견을 이어가며 국정현안 전반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올해는 국민의 삶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혁신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 뒤 진행된 질의응답에서 지난 20개월 동안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자 “고용지표가 부진하고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점이 가장 아쉽고 아픈점이었다”며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과 연동된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이 먼저 이뤄지면 김 위원장의 답방도 더 순조롭게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선(先) 북미정상회담 후(後) 답방 순서를 공식화한 것이다.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남북관계의 선순환을 위해 어떤 형태든 남북 정상이 마주 앉아서 북미회담의 결과를 공유하고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