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간지 시와소금 추천 시] 빈산.1

2019년 01월 11일(금)     이영춘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마을 논바닥이 다 말라갔다

먼 산 바라보며 빈 쌀독 빠각 빠각 긁어대던 어머니

산그늘 중턱엔 뻐꾸기 소리 요란한데

마른 젖 물리고 긴 뻐꾸기 울음소리로 울던 어머니



이영춘·시인



이영춘

1976년 ‘월간문학’ 신인상 등단.시집으로 ‘봉평 장날’ 외 다수.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