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O 사무국, 야구대표팀 새 전임감독 물색

2019년 01월 03일(목)     한귀섭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올림픽 출전권 확보 부담 속
국제대회 경험 갖춘 인사찾아
김경문·조범현 전 감독 물망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의 위임을 받아 프로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는 대표팀을 운영하는 KBO 사무국은 2018년 12월 30일 김시진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을 기술위원장으로 선임하고 본격적으로 새 전임감독 물색을 시작했다.야구대표팀의 첫 전임 사령탑인 선동열 전 감독이 지난해 11월 전격 사퇴한 이래 이 자리는 ‘독이 든 성배’가 되고 말았다.당장 올해 11월에 열리는 프리미어 12에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해야 하고 내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야 한다는 부담이 크기에 누구도 섣불리 야구대표팀 감독을 탐내지 않는다.정운찬 총재를 비롯한 KBO 사무국과 KBO 기술위원회가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적임자를 삼고초려로 ‘모셔야’한다는 여론이 설득력을 얻는다.

프로 현역 감독이 앞으로 20개월 동안 대표팀을 맡는 전임감독을 겸임할 수 없는 만큼 그간 국제대회에서 실적을 남긴 재야인사가 대표팀의 수장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김경문 전 감독은 올림픽에선 마지막으로 치러진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에서 9전 전승의 금메달 신화를 이뤘다.당시 두산 베어스 감독이던 김 전 감독은 소속팀과 대표팀 운영이라는 녹록지 않은 숙제를 모두 성공리에 치러냈다.그는 현역 감독 모두가 꺼리던 대표팀 감독직을 떠맡아 베이징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07년 12월 아시아선수권대회부터 대표팀을 지휘했다.조범현 전 감독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을 금메달로 이끌었다.

2009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팀 감독이 2010년 아시안게임 대표팀을 이끈다는 결정에 따라 KIA 타이거즈에 우승을 선사한 조 전 감독이 아시안게임 수장을 맡았다.당시 히어로즈 감독이던 김시진 위원장이 대표팀 코치로 조 전 감독과 손발을 맞춰 아시안게임 우승을 합작했다.두 지도자를 빼면 사실상 대표팀을 맡길 중량감 있는 인사가 눈에 띄지 않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