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시 전 대통령 장례식서 전·현직 미 대통령 한자리

2018년 12월 07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트럼프·클린턴 부부 껄끄러운 조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생존해 있는 전직 대통령들이 5일(현지시간) 한자리에 모였다.이날 워싱턴DC의 국립성당에서 엄수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에서다.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월 취임한 이후 전직 대통령들과 이렇게 만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전임자들 간 껄끄러운 관계를 반영해주듯 어색한 조우 내내 긴장감이 감돌았다.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클린턴 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클린턴 전 장관에게도 손짓으로 인사를 건넨 것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클린전 전 대통령 부부와는 서로 아는 척하지 않은 채 구원을 그대로 노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 생전에는 부시가와도 관계가 좋지 않은것으로 잘 알려 있지만 그의 타계 후 극진히 예우하며 관계 회복에 나선 모습을 보였다.부시가도 트럼프 대통령을 장례식에 초대하는 한편 장례식이 자칫 지난 8월 타계한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 장례식 때처럼 반(反) 트럼프 성토장이 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썼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조사를 낭독하진 않았다. 전체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