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사시설 해제지역 난개발 막아야

2018년 12월 07일(금)     데스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주민 재산권 행사 존중하되 난개발 제어대책 마련 필요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묶여 개발이 제한됐던 도내 춘천,철원,화천,고성 등 4개 지역 2억1202㎡가 해제됐다.전국적으로는 3억3699만㎡에 이른다.국방부는 “지형조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미사용중인 전투진지 인근지역과 작전수행에 지장이 없는 지역을 주로 해제했다”고 밝혔다.이번 조치로 그동안 동결되다시피 한 접경지역 주민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진 건 환영할 일이다.‘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지역발전에 도움을 주고 주민불편을 최대한 해소하겠다’는 군 당국의 변화도 긍정적이다.남북 평화 분위기와 맞물려 앞으로도 각종 규제조치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우려도 없지 않다.해당 지역의 난개발이 그 것이다.

이번 조치는 화천군에 집중됐다.해제된 2억1202㎡ 가운데 93%인 1억9698㎡가 화천군 땅이다.철원 근남면 마현리와 양지리 일대 115만㎡와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청간리 일대 44만㎡는 통제보호구역에서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됐다.물론 이 지역에서도 건물 신축을 비롯해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진다.그동안 각종 규제로 불이익을 받아왔던 도내 접경지역에서 부동산 거래가 활성화 되고 건물 신개축이 늘어날 것이다.실제로 올 들어 이 지역의 토지거래량은 3만296필지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7906필지)보다 2390필지(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개발에 속도를 내는 것은 좋지만 난개발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그동안 건축과 개발 제한에 따른 주민 불편이 컸던 건 부인할 수 없다.그렇지만 예상되는 난개발을 그대로 묵과할 수 없다.난개발에 따른 자연훼손과 파괴는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해당 지자체는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는 존중하되 난개발을 제어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무턱대고 개발을 허용할 경우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그 동안 묶여있던 개발수요가 한꺼번에 몰릴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지자체의 의지에 따라 난개발은 얼마든지 막을 수 있다.의회 및 지역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공론화 과정을 거치고 주민 참여하에 개발계획을 세운다면 난개발의 폐해를 비껴갈 수 있다.물론 이 과정에서 부동산투기 같은 부작용이 발생 할 수 있다.지역이기주의에 따른 분열과 갈등도 예상된다.해당 지자체는 이러한 부작용과 갈등을 피하지 말고 지속적 설득 과정을 거쳐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절제된 개발계획을 세우기 바란다.자치단체의 기본 인식과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