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깊어가는 가을, 시 열매 수확

2018년 12월 06일(목)     김호석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주연 시인 네번째 시집 ‘붉은 나무’

강원여성문학상 우수상,강원문학작가상을 수상한 정주연 시인이 시집 ‘붉은 나무’을 펴냈다.춘천에서 활동하며 출간한 네번째 시집인 이 책은 정 시인이 곱게 물든 단풍나무를 바라보며 깊어가는 가을에 익혀 놓은 ‘시의 열매’를 거둬 엮은 책이다.

시인은 1부 저문 숲의 노래,2부 저녁의 향기,3부 생명의 지도,4부 바다의 자명고로 나눠 강원의 계절과 날씨,하루 등을 엮었다.

한편 정 시인은 2001년 평화신문 신춘문예에 시 ‘레퀴엠’으로 등단,현재 한국시인협회,가톨릭문인회,강원여성문학회,표현시동인회 등에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시와소금. 김호석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