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경화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북이 먼저 미국에 통보”

2018년 11월 09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서로 일정이 분주하니 미루자”
강 장관 “회담연기 사전에 인지
김정은 연내답방 예정대로 추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북측으로부터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이 우리에게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회담이 연기된 배경에 대해 “미국은 북으로부터‘서로 일정이 분주하니 연기하자’는 설명이 있었다는 것을 저희에게 알려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오찬 행사 중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으로부터 급히 연락을 받았다”면서 “한미 간 여러 소통 채널을 통해서 사전에 알았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이 구체적인 날짜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전날 오찬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강 장관은 전날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과 관련해 국내 에너지 업계 대표 등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강 장관은 “아직 폼페이오 장관과 전화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부연했다.

강 장관은‘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은 연내 추진하는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의 질의에는 “그렇다”고 밝히면서 “평양공동선언의 공약 사항이라 추진하겠지만 상대가 있는 상황이니 동향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