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1월의 국도(國道)

2018년 11월 06일(화)     김상수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몇 주 동안 주말을 이용 동해안을 다녀올 일이 생겼다.때 마침 단풍철이어서 볼일도 보고 나들이도 할 좋은 기회였다.일이라고만 생각해도,여행이라고만 생각해도 무거워지기 쉬운 법인데,이렇게 양다리를 걸쳐놓고 보니 훨씬 마음이 가벼웠다.3주 전 첫나들이 땐 강릉을 다녀왔는데 단풍이 절정이었다.혹 막히면 어쩌나 싶었다.이럴 때 좀 여유 있게 출발하면 몇 곱 절 여유가 돌아온다는 걸 새삼 알았다.

공식 행사를 마치고 하루를 묵은 뒤 다음 날 초당순두부집에서 늦은 아침 식사를 했다.해안 국도를 거슬러 오르다 미시령터널을 관통하는 국도를 탔다.고속도로가 생기면서 교통량이 많이 분산돼서인지 단풍철 주말인데도 춘천 오는 길은 여유가 있었다.설악산의 자태와 위용은 언제 봐도 변함이 없었다.시시각각 모습을 달리하는 산과 바다가 넉넉하고 아름다웠다.이 모두가 국도를 따라 펼쳐지는 풍경이었다.

그 다음 주도 1박2일 일정으로 강릉을 다녀왔다.올림픽 손님을 치른 친구의 작은 호텔에서 묵었다.다음날 오전 일정을 마치고 이번엔 대관령 옛길을 택했다.서둘러야할 이유가 없었고 그만큼 마음의 빈자리가 생겼다.먹구름이 몰려들고 비까지 내렸는데 금방 눈이 쏟아질 것 같았다.다른 때 같았으면 이 스산함이 조바심을 부채질했을 것이었다.그러나 흐린 날은 안도를,비 맞은 단풍은 옛길의 운치를 더했다.

지난주는 팔순을 지낸 어머니의 생신도 있고 김장도 할 겸 또 다시 백두대간을 넘었다.보름 전 절정으로 치닫던 단풍은 어느 새 절반 넘게 낙엽으로 변해 있었다.진홍색이 고왔던 삽당령의 단풍도 이미 전성기가 아니었다.평창 강릉 정선에서 동계올림픽을 치르면서 길이 좋아졌다는 것을 오가면서 실감하게 된다.횡계 봉평 둔내 횡성을 잇는 국도가 이전의 고속도로 못지않았다.이곳저곳 들러볼 여유도 생겼다.

백두대간을 세 번 넘나는 사이 가을이 다 저물어간다.국도는 조금 늦게 달릴 수 있어서 좋다.거기서 함구한 채 모든 것을 내려놓는 자연을 보았다.원인숙 시인의 ‘11월의 불곡산’처럼 말이다.“석양을 받으며/막바지 단풍이 남김없이 타오르더니/마침내 그 빛깔들을/모두 거두었다/사랑도 그리움도/이젠 쉬어야 할 시간/안으로 더 깊이 채찍질하며/침묵을 시작하는 나무들/산등성이를/오르는 바람도 말이 없다”

김상수 논설실장 ssookim@kado.net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