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7회 강원학생 바둑 최강전 최강부 우승자 인터뷰

2018년 11월 05일(월)     데스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우승으로 바둑열의 다시 타올라”
중등 김영인(강릉중 1학년)

중학생 이상의 선수들이 나오는 최강 중등부에서는 올해 강릉중에 입학한 김영인이 쟁쟁한 형들을 모두 여유있게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초교 1학년 시절 먼저 바둑을 시작한 형을 따라 바둑을 접하게 된 김 군은 승부욕이 강하고 신중한 성격을 갖고 있다는 평이다.강원학생바둑최강전에서는 일반부 1학년부 준우승,2학년부·4학년부 우승.최강 5·6학년부 준우승 등 대회때마다 시상식에 올라오는 단골 손님이다.

김군은 “최근 중학교에 입학하면서 학업에 비중을 많이 뒀는데 이번 대회 우승으로 바둑에 대한 열의를 다시 가지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프로기사 꿈 반드시 이뤄낼 겁니다”
5·6학년 최서진(강릉 송양초 5학년)


6살때 부터 엄마의 손에 이끌려 바둑학원을 방문하면서 바둑돌을 손에 쥐기 시작한 최서진 군은 강원학생 바둑최강전 유치부 우승,최강 1·2학년부 우승에 이어 올해에는 5·6학년부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변화무쌍한 행마를 구사하는 최 군은 공격과 방어 등 전체적으로 두터운 경기운영이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올해 전국소년체전에서 승리를 거뒀지만 팀원들의 연패로 아쉽게 탈락의 아픔을 느꼈던 최 군은 “연말까지 진행되는 올해 마지막 전국대회인 메가트로스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포부를 밝혔다.박정환 프로를 좋아하며 프로기사가 꿈이다.



“내년 전국소년체전서 활약하고 싶어요”
3·4학년 임장현(영월초 4)


지난해 강원학생바둑최강전 첫 출전에서 최강 3·4학년부 정상에 오르며 샛별 탄생을 알렸던 임장현이 올해 역시 우승을 차지하며 또래에서 적수가 없음을 입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경기 종반에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올해는 시종일관 우세를 유지하며 약점을 깨끗이 씻어냈다.

올해 강원도 소년체전에서 1위를 차지하고도 5·6학년만 전국소년체전에 나갈 수 있다는 규정때문에 전국대회 데뷔를 못한 임 군은 “내년에는 전국소년체전에서 성공적으로 데뷔,강원도에 금메달을 안기겠다”고 말했다.


“더 많은 대국 두면서 실력 쌓을 것”
1·2학년 안도현(원주 솔샘초 1)


“중등부까지 우승 행진을 이어가겠습니다.”

지난해 강원학생바둑대회 유치부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안동현(원주 솔샘초 1) 군이 올해 최강부 1·2학년부에 도전,우승을 거두며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6살때 어머니와 함께 바둑을 두면서 재미를 느낀 안군은 이튿날 바로 바둑학원에 등록할 정도로 바둑에 대한 열의가 대단한 될성부른 떡잎이다.안 군은 “올해 1·2학년부에 많은 선수들이 출전하지 않아서 아쉽다.내년에는 더욱 많은 경쟁자들과 많은 대국을 두면서 실력을 쌓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