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북산림협력 실효성·전문성 높여야”

2018년 10월 12일(금)     최원명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본사·산림조합중앙회 공동주최
한반도 산림 미래 산업화 전략포럼
“인제, 산림복지지역 발돋움 기대”

▲ 강원도민일보사와 산림조합중앙회가 공동 주최하고 강원대 산림과학연구소가 주관한 ‘한반도 산림의 미래 산업화 전략포럼’이 11일 인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열렸다.
▲ 강원도민일보사와 산림조합중앙회가 공동 주최하고 강원대 산림과학연구소가 주관한 ‘한반도 산림의 미래 산업화 전략포럼’이 11일 인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열렸다.
강원도민일보와 산림조합중앙회가 공동주최한 ‘한반도 산림의 미래 산업화 전략포럼’이 11일 인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날 포럼에서 박완근 강원대 산림환경과학대학 교수는 임업인들의 단기소득 증대를 위해 경영 전략을,장진구 산림조합중앙회 팀장은 대북산림협력사업의 실효성과 전문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이현주 북부산림청 산림경영과장은 북한 산림복구를 위한 시설현대화를,김명길 국립산림과학원 과장은 산림분야 관련 최신 자료의 체계적 수집과 정확한 의제발굴 등을 제안했다.

이승환 강원대 산림과학연구소장의 사회로 진행된 종합토론에서는 방명균 강원도민일보 전무이사와 김경남 강원연구원 박사,김석우 강원대 교수,심주석 도산림녹지담당이 산림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이날 포럼에는 김중석 강원도민일보 사장,김현식 산림조합중앙회 부회장,최정기 강원대 산림환경과학대학장 등 주최 측 인사와 최상기 인제군수,인제군의원,임업인후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현식 부회장은 “강원도와 인제지역의 산림사업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으며,김중석 사장은 “인제가 평화시대 분위기를 기회로 삼아 대한민국에서 가장 잘사는 산림복지지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상기 군수는 “산림은 인제의 과거이고 현재이며 또한 미래”라며 “북한의 산림녹화 전진 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비하겠다”고 했다. 최원명

▶포럼상보 15일자 본지게재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