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크린으로 전하는 ‘ 평화’ 평창올림픽 온기 잇는다

2018년 10월 12일(금)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프로그램 어떻게 짜여졌나
오늘 알펜시아 뮤직텐트 개막식
레드카펫·포토월 화려한 막
북한 등 국내외 영화 14편 상영
5∼10분 규모 단편영화 경연
‘ 공존영화제’ 눈길, 14일 시상식
깜짝공연·사진전시 추억 선사

세계가 주목한 평화의 도시,평창이 12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2018평창평화영화제(PyeongChang Peace Film Festival)를 통해 다시한번 평화의 이야기를 스크린으로 전한다.평화와 공존이라는 주제를 관통하는 이번 영화제에서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정리해 소개한다.

2018101205_상영표2.jpg


┃개막식

12일 오후 6시 평창 알펜시아 뮤직텐트에서 배우 박철민의 사회로 진행된다.레드카펫 행사와 포토월,리셉션 등이 화려하게 준비돼 있으며 국악창작그룹 ‘자락’의 공연과 평화를 주제로한 오프닝 무대를 시작으로 다큐멘터리 ‘평화,그 시작’이 상영된다.영화제 트레일러 및 하이라이트 상영,평창어린이 합창단의 비둘기 퍼포먼스,아이돌 그룹 공연 등이 진행된다.앞서 오후 3시30분 알펜시아 시네마에서 개막작인 북한영화 ‘김동무는 하늘을 난다’ 가 상영된다.

┃영화 상영회

평창 대관령면의 알펜시아 리조트와 평창읍의 평창문화예술회관 소극장,용평면의 해피700평창시네마에서 국내외 및 북한 영화 14편이 상영된다.난민,이주민,다문화 등을 주제로 한 작품이나 올림픽 개최지라는 점을 고려해 스포츠 정신을 담은 영화들이 상영작으로 선정됐다.‘련희와 연희’,‘앨리스죽이기’,‘그리다’,‘튼튼이의 모험’,‘그 날’,‘숨’,‘족구왕’,‘굿바이 홈런’을 비롯한 국내 8개 작품과 ‘김동무는 하늘을 난다’,‘우리집 이야기’,‘행복의 수레바퀴’ 등 북한 영화 3개 작품,‘나의 산티아고’,‘스테이션7’,‘에델과 어니스트’ 등 해외영화 3개 작품이 기다리고 있다.작품 모두 전체관람가부터 12세,15세 이하 관람가다.

┃공존영화제

2018 평창평화영화제 속의 작은 영화제다.평창평화영화제의 아이덴티티(정체성)을 담은 5∼10분 길이의 영상작품들이 경연하는 형태로 진행된다.이번 영화제 키워드인 평화와 난민,이주민,다문화,나눔,구호,공존 등에 부합되는 작품을 선정,시상한다.극영화와 다큐멘터리,애니메이션,실험영화 등 장르의 제한없이 모든 형식의 영상작품을 미리 공모했으며 우수작에 대한 시상식이 14일 오후 6시 열리고 출품작 상영회도 함께 진행된다.

┃팝업 스테이지

13일 오후 1시 평창 진부장터에서,14일 오후 1시 대화장터에서 각각 영화제 붐업을 위한 깜짝 무대가 마련된다.마술(아디오스)과 한국무용(안형국),밴드공연(모성민 밴드),서커스(팀 퍼니스트),뮤지컬 갈라쇼(아트무하 씨어터) 등 다양한 공연이 게릴라 형식으로 진행돼 평창지역 주민들과 관광객들을 만난다.

┃올림픽 사진전시회

영화제 기간 알펜시아 시네마 로비에서는 올림픽 사진전이 함께 진행된다.한반도에 평화의 물결을 가져다 준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대회 안팎 현장에서 평화와 화합,기쁨의 순간을 담은 사진작품들이 영화를 즐긴 관객들에게 또다른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정리/김여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