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중소기업 금리 높은 비은행권 대출 증가

2018년 10월 12일(금)     신관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예금은행9.8%·비은행권 38.4% 증가
대출금 11조원 넘어 채무부담 커져

강원 중소기업 대출금이 일반은행보다 금리가 높은 비은행권 중심으로 확대,도내 중소기업들의 채무부담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강원본부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도내 금융기관의 중소기업대출금 잔액은 11조51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10조289억원)보다 1조4854억원(14.8%) 증가했다.최근 1년간 대출금 증가세가 전년동월(12.4%)보다 가파른 상황이다.특히 도내 중소기업 대출금이 일반 예금은행보다 비교적 높은 금리를 부과하는 비은행권 중심으로 늘어 부담 가중이 우려되는 상황이다.도내 예금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은 지난 7월 기준 9조1102억원으로 전년동월(8조2927억원)보다 8175억원 늘면서 9.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면 비은행예금기관의 경우 같은기간 1조7362억원에서 2조4041억원으로 6679억원 늘어 38.4%의 증가율을 나타냈다.비은행권 대출금 증가속도가 예금은행에 비해 4배 가까이 빠른 셈이다.더구나 도내 비은행권 중소기업 대출금은 전체 중소기업대출 중 20.9%를 차지,2016년 1월(전체의 12.9%) 이후 31개월 연속 증가했다.원주 A중소기업의 한 재무담당자는 “올들어 중소기업들의 대출심사시 은행권 문턱을 넘는 게 쉽지 않아졌다”며 “자금난에 처한 기업들이 울며겨자먹기로 높은 금리를 부담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신관호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