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일 프로농구 ‘NBA 용병’ 맞대결

2018년 10월 12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개막 첫날부터 지난 시즌까지 미국프로농구(NBA) 코트를 누볐던 선수들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오는 13일 막을 올리는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에는 새로운 외국인 선수들이 대거 모습을 보인다.각 구단은 지난 시즌까지 드래프트를 통해 외국인 선수를 선발했으나 올해부터 자유계약으로 바뀌어 기량이 더 뛰어난 선수들을 영입했다는 평이다.또 단신 선수의 신장 제한이 193㎝에서 186㎝로 낮아지면서 화려한 개인기가 강점인 선수들이 늘어났다.193㎝ 이하일 때는 흔히 ‘언더 사이즈 빅맨’이라고 불리는 골밑에서 버티는 선수들을 영입하는 것이 리그의 대세였지만 186㎝ 이하로는 파워포워드 자리를 맡아보기 어렵기 때문에 손재간이 좋은 가드형 선수들이 주를 이루게 됐다.13일 경기 중에서는 전북 군산에서 열리는 전주 KCC와 창원 LG의 대결에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두 팀은 이번 시즌 나란히 상위권 후보로 꼽히는 데다 새 외국인 선수인 KCC 마퀴스 티그(25·184㎝)와 LG 조쉬 그레이(25·181㎝)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워낙 크기 때문이다.티그와 그레이는 바로 지난 시즌까지 NBA에서 활약한 선수들이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