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의회 본회의 사전통지없는 신상발언 막는다

2018년 10월 11일(목)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의정대표자협의회 운영방식 정비
5분발언서 폐광지역 회생방안 제안

속보= 강원도의회가 본회의에서 의사진행이나 신상발언을 할 경우 의장에게 사전통지하도록 규칙개정을 검토하는 등(본지 9월 27자 4면) 운영방식을 정비한다.도의회는 10일 의정대표자협의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본회의 발언 및 의사진행 방침에 대해 논의했다.지난달 임시회 본회의에서 상임위를 통과한 스크립스항체연구원 지원 조례안이 이의제기와 찬반표결을 통해 부결되자 상임위 무력화 등 지적이 나온데 따른 것이다.

도의회는 이날 강원랜드 비상임이사 및 사외이사의 지역추천권 보장을 비롯한 지역 기여도 강화도 촉구하고 나섰다.한금석 의장과 김수철 경제건설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강원랜드에 대해 “당초 설립목적인 폐광지역 경제 회생보다는 독립적 기업성장에 중점을 둔 경영방식에 깊은 반성과 개선을 촉구한다”고 밝혔다.이와 함께 폐광개발기금 전입비율을 당기순이익의 현25%에서 35%로 상향 조정과 사내 유보금의 지역 환원도 함께 강력 촉구했다.

본회의 5분발언에서도 폐광지역 현안에 대한 제안이 이어졌다.김상용(삼척·민주당) 의원은 정부의 무연탄 정책과 관련,“비축기금 조정권한을 도지사에게 위임해 줄 것을 도의회 차원에서 촉구하자”며 150만톤 추가 비축과 국내 무연탄 발전용 배정량 확대 등을 요구했다.안미모(비례·〃) 의원은 탄광지역 주민창업 지원사업에 대해 “많은 예산이 지원되는데도 기업심사에 필요한 매출이나 직원 수 등이 파악되지 않은 경우가 있다.실태조사를 통해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호진(강릉·〃) 의원은 “강릉을 비롯한 동해안 6개 지역별 주요 관광지를 패키지화 하고 1∼2박 체류관광을 주도할 상품이 필요하다”며 삼척∼고성 동해안 해안도로 조기완공과 동해안 광역 시티투어버스 추진을 제안했다.권순성(원주·〃) 의원은 옛 원주종축장 부지와 관련,“시민들은 도립가족공원이나 미술관 등 공공시설을 기대하고 있다.도단위 기관·시설이 입지할 수 있는 도심 속 유일한 도유지라는 점을 고려해 활용방안을 마련해달라”고 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