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커버스토리 이사람] 강릉여고 배구부

2018년 10월 06일(토)     이연제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키 차이·선수 부족 훈련으로 극복 ‘ 승리의 스파이크’
평균 신장 다른팀과 15㎝ 차이
태백산 등반 등 체력훈련 집중
다양한 활동으로 팀워크 강화
올해 모든 대회 상위순위 차지
최민지·김해빈 프로 지명 경사

68년 전통을 자랑하는 강릉여고 배구부는 2015년 대통령배 전국남녀중고 배구대회 준우승,2015 전국체전 동메달,2016년 태백산배 전국남녀 중고배구대회 우승 등 수많은 전국대회에서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3학년 배구부 선수들은 불투명한 진로 때문에 이번 CBS배 대회의 우승이 간절했다.그 간절함은 결국 꿈 같은 우승을 현실로 만들어 냈다.



오롯이‘배구’ 하나를 바라보고 모여 고된 훈련을 견뎌내고 있는 강릉여고 배구부 선수들은 오는 12일에 개최되는 전국체전에서 또 한번 우승하는 것이 올해의 최종목표다.전국체전에서 맞붙는 첫 상대가 공교롭게도 CBS배 결승 상대인 대전용산고다.이들은 다시 한 번 기적을 쓰기 위해 시합 전날까지 그들만의 특별한 훈련을 감내할 것이다.



▲ ◀ 강릉여고 배구부 선수들이 김우재 감독과  함께 스파이크 훈련을 하고 있다.
▲ 강릉여고 배구부 선수들이 김우재 감독과 함께 스파이크 훈련을 하고 있다.
학생들이 모두 하교 한 오후 3시 30분.강릉여고 체육관에서는‘강릉여고 배구부’들의 함성이 요란하다.

넘어지면서 공을 받고,오뚝이 처럼 다시 일어서고,선수들은 각자의 포지션에 맞춰 연습도 실전처럼 혹독하게 한다.선수들은 평소 학교 수업을 마치고 오후 3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오후 운동을 한다.런닝과 기본체력운동으로 몸을 풀고 두 명씩 짝을 지어 공을 가볍게 주고받는 수비운동과 건너편 코트에서 감독이 주는 서브를 받으며 개인 혹은 단체 플레이를 맞춰본다.저녁 식사 후 밤 8시∼10시까지는 저녁운동을 한다.저녁 운동은 비교적 자유로운 편이다.감독의 지시에 움직여 훈련하는 다른 팀과 달리 저녁시간만큼은 개인 운동시간을 가진다.

▲ 강릉여고 배구부가 제29회 CBS배 대회에서 정상에 올랏다.
▲ 강릉여고 배구부가 제29회 CBS배 대회에서 정상에 올랏다.
김연정 배구부 주장(20)은 “감독님의 시선에서 벗어나 선수들이 자유롭게 자신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고민하고 보강하며 평소 시도해보고 싶던 방식으로 훈련할 수 있어 더 하고자하는 의지가 생긴다”고 말했다.

강릉여고 배구부는 선수 인원도 8명에 불과하지만,평균 신장도 다른팀 평균 보다 15㎝가 작다.선수 구성과 신체 조건이 모두 열악한 것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체력훈련에 집중한다.늘 해온 훈련이지만 매번 힘들다는 선수들.야외훈련을 할 때면 경포호수 2바퀴(10km),남대천에서 안목까지(15km)를 뛴다.지난 달 말에는 고원도시 태백으로 3박4일간 극기훈련을 가 태백산국립공원 정상까지 왕복으로 뛰어 올라가고 태백선수촌 근처 언덕을 오르락 내리락했다.새벽에는 태백종합운동장 트랙을 쉬지 않고 뛰었다.3일간 뛴 거리만 해도 50km가 훌쩍 넘는다.

배구는 팀 분위기가 승패를 좌우한다.팀워크가 승패를 결정짓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강릉여고 선수들은 팀의 화합과 결속을 위해 특별한 훈련을 한다.눈을 가린 선수와 가리지 않은 선수를 짝지어 서로에게 의지해 건물 계단이나 난간,빈 공터를 도는 훈련을 하며 팀원 간의 신뢰를 쌓는다.또 스피치를 하기도 한다.한 가지 특정 주제에 맞춰 자신이 생각하는 이야기를 쓰고 발표하며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다.서로를 이해하고 자기표현을 할 줄 알아야 운동도 적극적으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강릉여고 배구부 김우재 감독만의 독특한 훈련 방법이다.

68년 전통을 자랑하는 강릉여고 배구부는 2015년 대통령배 전국남녀중고 배구대회 준우승,2015 전국체전 동메달,2016년 태백산배 전국남녀 중고배구대회 우승 등 수많은 전국대회에서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 강릉여고 배구부 3학년 김연정(20·사진왼쪽부터),김해빈(19),최민지(19)선수.
▲ 강릉여고 배구부 3학년 김연정(20·사진왼쪽부터),김해빈(19),최민지(19)선수.
올해 출전한 모든 경기에서도 순위권에 들면서 비교적 좋은 성적을 유지했지만,3학년 배구부 선수들은 불투명한 진로 때문에 이번 CBS배 대회의 우승이 간절했다.그 간절함은 결국 꿈 같은 우승을 현실로 만들어 냈다.또 대회 당시 홀로 50득점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던 최민지 선수는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경사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올해 열린 여자프로배구 신인드래프트에서 최민지 선수(19)는 한국도로공사 프로배구팀 1라운드 6순위로 지명됐고 김해빈 선수(19)는 IBK 기업은행 프로배구팀 3라운드 2순위로 지명됐다.학교에는 두 선수의 신인드래프트 지명을 축하하는 플래카드가 내걸렸다.최 선수와 김 선수는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그 동안의 땀과 노력을 보상받는 기분이 들었다”며“말로는 차마 표현할 수 없는 짜릿한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김연정 주장은 “누구 한명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달려와 준 우리 팀원들 모두에게 너무 고맙고 자랑스럽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이번 시즌을 마무리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연제 dusdn2566@kado.net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