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5년 한 달래듯’ 통곡 속에 부둥켜 안은 남북 혈육

2018년 08월 21일(화)     이종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남북 이산가족 65년만에 상봉
북측가족 먼저 도착 상봉단 맞이
테이블마다 기구한 사연 전해져
손 부여잡고 오열하며 주저앉기도

▲ 딸아…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남측 한신자(99) 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딸 김경실(72)할머니를 보고 기뻐하고 있다.
▲ 딸아…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후 고성 금강산면회소에서 남측 한신자(99) 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딸 김경실(72)할머니를 보고 기뻐하고 있다.
20일 금강산에서 열린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꿈에서나 보던 가족들을 만난 남북 이산가족들은 60여년의 한을 달래듯 통곡속에 서로를 부둥켜 안았다.상봉장인 금강산 호텔 2층 연회장에서 89명의 남측 이산가족과 동반 가족 등 197명은 북측 가족 185명과 눈물바다를 이룬 상봉을 했다.북측의 가족들이 먼저 도착해 남측 상봉단을 기다렸다.연회장 곳곳에 설치된 스피커에서는 행사 전부터 ‘반갑습네다’ 노래가 나왔지만 오후 3시 정각에 남측 가족들이 속속 연회장으로 들어오면서 이내 상봉장은 65년 동안 떨어진 가족들의 한과 오열의 장이 됐다.

▲ 동생아… 금강산 이산가족상봉에서 남측 함성찬(99)할아버지가 북측에서 온 동생 함동찬(79)할아버지를 보고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 동생아… 금강산 이산가족상봉에서 남측 함성찬(99)할아버지가 북측에서 온 동생 함동찬(79)할아버지를 보고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첫 상봉자리에선 테이블 마다 기구한 사연들이 전해졌다.살아생전 큰 형님 얼굴 한번 보는 것이 소원이었던 이종권(85·양양)씨도 30여년에 걸친 이산가족 신청 끝에 북측 가족과 감격적으로 재회했다.이씨는 맏형을 찾아 만나려 했지만 이미 1995년 7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이씨는 이날 상봉장에서 북한에 남아있는 올해 50세의 조카 리경수(50)씨와 조카 며느리 리봉순(49)를 만났다.이씨는 군관학교 출신인 큰 형님이 전쟁에 차출될 당시 훈장 등을 보여주며 눈물을 글썽였다.이씨는 “형의 자식이다.오늘 조카를 만난 건 형님을 만난 것과 같다”며 조카들의 두손을 꼭 부여잡았다.

▲ 언니야… 금강산 이산가족상봉에서 남측 조혜도(86)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언니 조순도(89) 할머니를 보고 오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언니야… 금강산 이산가족상봉에서 남측 조혜도(86)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언니 조순도(89) 할머니를 보고 오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6·25전쟁 당시 헤어져 북측에서 살다가 올해 사망한 둘째 형의 자녀 조영춘(50·여)씨와 조영대(55)씨를 만난 조복현(69·강릉 거주)씨는 “아버지와 형님 생사 확인 만이라도 되는 것이 소원이었는데 드디어 북측 가족들을 만났다.꿈만 같다”고 말했다.이어 “그동안 단 한번도 선정되지 않아 자포자기 심정이었는데,누나(조옥현·78·서울)가 이번 상봉행사에 최종 선정돼 함께 나왔다”고 말했다.

개량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딸의 도움을 받아 상봉장에 도착한 이금연(87·홍천 거주)씨는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인 조카와 올케들을 만나자마자 울기 시작했다.시각장애를 앓고 있는 이씨는 다른 상봉자보다 15분 가량 늦게 도착해 자리에 앉자마자 올케 고정희(77)씨와 조카 리경순(53)·리광옥(48)씨와 서로 붙잡고 오열하며 자리에 주저앉기도 해 안타까움을 샀다.한편 상봉단은 숙소인 외금강 호텔 객실에서 오전 10시부터 2시간동안 개별상봉을 하고,이후 객실에서 가족과 함께 식사를 할 예정이다.이후 오후 3시부터 다시 2시간 동안 단체상봉이 이뤄지고,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작별상봉 후 공동오찬을 진행한다.남측 상봉단은 공동오찬을 마지막으로 2박3일 간 6차례의 상봉일정을 마치고 오는 22일 육로로 귀환한다. 이종재·심민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