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중 관광협력 속도내나

2018년 08월 10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민항총국·고려항공 관계자 방중

미국 측 압력으로 주춤했던 중국의 대북 관광분야 협력이 다시 속도를 낼 조짐을 보이고 있다.

9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임창일 북한 민항총국 부국장과 강군일 행정부장,유성호 고려항공여행사 사장이 지난달 중순께 방중해 중국 광둥(廣東)성 중국여행사 사장, 부총재 등과 만나 북중간 관광 발전 전망과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양측은 북중 관광산업 발전과 동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뒤 관광 가이드라인을마련해 북한 관광 및 관련 상품을 보급하고 대대적인 관광객 유치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북한 민항총국은 대외 항공 및 여행을 총괄하는 정부 기관이고 광둥성 중국여행사는 중국 남부지역의 유명 여행사로 업계 1위다.현재 북한 고려항공은 선양(瀋陽),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에 취항하고 있다.

북한은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에서도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코트라 등에 따르면 북한의 조선민족유산 국제여행사로부터 라이선스를 얻은 중국과 대만의 북한관광상품 판매센터가 지난달 말에 타이베이(臺北)에서 신비로운 북한 여행협력 대만 설명회를 열었다.

당시 설명회는 평양 시내 촬영 관광 홍보 영상과 더불어 개성, 금강산, 묘향산 등 북한 전역의 관광 명소가 소개됐고 행사장은 만석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