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릉 인구 1년새 776명 줄었다

2018년 07월 30일(월) 14 면     최동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6월말 현재 21만2989명
지난달만 191명 빠져나가
관광객 전년비 141만명 증가

동계올림픽 개최와 수도권 접근성 개선 등에 힘입어 한때 증가세를 보였던 강릉시 인구가 올림픽 후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반면에 관광객은 서울∼강릉 KTX 개통 등의 영향으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강릉시는 29일 ‘2018년 상반기 강릉시 경제지표 동향 분석’ 자료를 통해 인구와 관광객 변화 추이를 발표했다.분석자료에서 강릉시 인구는 지난 6월 말 현재 21만2989명으로 전년 동월(2017년 6월) 보다 776명이 감소했다.지난달에도 전입이 1955명인 반면에 전출은 2146명으로 191명이 빠져나가는 감소세가 이어졌다.연령별로는 15세 이상∼29세 이하 청년층 인구가 6월 기준 3만7216명으로 전년 동월(3만7850명)보다 634명이 줄었고,만65세 이상 고령인구는 4만532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505명이 증가했다.

관광객은 올해 상반기 중 545만명을 기록,전년 같은기간 404만명 보다 무려 141만명(34.9%)이 늘었다.주문진어시장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13만5438명이었던 관광객이 올해 상반기에는 64만4440명으로 폭증세를 보였고,정동심곡바다부채길도 23만5793명에서 올해 46만664명으로 껑충 뛰었다.

강릉과학산업단지와 중소지방단지,농공단지 등의 산업단지는 올해 3월 말 기준 입주업체가 전년 동기에 비해 19개 늘었지만,고용인원은 185명이 감소했다.6월 땅값은 전(田)이 전년 동월보다 0.05% 상승한 것을 제외하고,주거용 및 상업용,답은 모두 소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최동열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