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우진-차효심 콤비 세계 2위 꺾고 결승행

2018년 07월 21일(토)     김호석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혼합복식 준결승 대만에 3-2 승리
불안한 출발 딛고 역전 드라마 연출
오늘 중국 왕추친-순잉샤 결승전

▲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혼합복식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한국 장우진-북한 차효심이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넷째날 혼합복식 4강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3-2 승리를 거두며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혼합복식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한국 장우진-북한 차효심이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넷째날 혼합복식 4강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3-2 승리를 거두며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 단일팀 콤비 장우진(미래에셋대우·춘천 성수고 졸)-차효심(북측) 조가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은메달을 확보했다.

장우진-차효심 조는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준결승에서 대만의 천취위안-청이칭 조에 세트점수 3-2(6-11,11-5,14-16,11-6,11-4)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이로써 장우진-차효심 조는 남북 단일팀으로 참가한 4개 조 가운데 가장 높은 곳에 오르며 은메달을 확보했다.장우진-차효심 조는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와 21일 우승을 다툰다.

8강에서 홍콩 조에 3-0 완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동메달을 확보한 장우진-차효심 조는 세계랭킹 2위 콤비를 맞아 출발이 좋지 않았다.장우진-차효심 조는 초반 호흡이 맞지 않아 잦은 범실로 첫 세트를 6-11로 내줬다.하지만 안정을 되찾은 2세트를 11-5로 이겨 게임 스코어 1-1로 균형을 맞췄다.장우진의 안정적인 리시브와 차효심의 날카로운 스매싱이 합작한 기분 좋은 승리였다.3세트 듀스 접전을 14-16으로 져 위기에 몰린 장우진-차효심 조는 갈수록 호흡이 좋아지며 4세트를 11-6으로 이겼고 여세를 몰아 최종 5세트도 11-4로 여유 있게 따내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함께 혼합복식에 나선 임종훈(KGC인삼공사)-양하은(대한항공) 듀오는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에 1-3으로 져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남자복식에서는 남북 단일팀 멤버인 이상수(국군체육부대)-박신혁(북측) 콤비가 8강에서 중국의 량징쿤-옌안 조를 3-2로 돌려세우고 4강에 진출, 동메달을 확보했다.또 한국의 장우진-임종훈 조도 일본의 니와 고키-우에다 진 조를 3-1로 꺾어 동메달을 확보했다.여자복식에서도 한국의 전지희(포스코에너지)-양하은 조와 북한의 차효심-김남해 조가 나란히 4강에 올랐다. 김호석·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