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월 도내 낙찰가율, 주거시설 ‘상승’ 토지 ‘ 하락’

2018년 07월 13일(금)     김기섭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6월들어 강원도내 주거시설에 대한 낙찰가율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12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도내 주거시설은 173건 경매에 나와 31건이 낙찰됐으며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20.1%p 상승한 84.5%를 기록했다.인제군 기린면 소재 단독주택(토지면적 853㎡,건물면적 840.5㎡)이 일괄로 경매에 나와 감정가의 109%인 7억3000만원에 낙찰됐다.

또 원주시 태장동 소재 단독주택(토지 258㎡,건물 248.6㎡)은 감정가의 128%인 1억9177만원에 낙찰되는 등 경매에 나온 단독주택 16건 중 6건이 낙찰가율 100%를 넘겼다.지난달 토지 경매는 231건 진행돼 91건 낙찰됐으며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31.6%p 하락한 68.2%를 기록했다.하락의 주요 원인으로는 정선군 고한읍 소재 대지(1만2679㎡)가 경매에 나와 2회 유찰 끝에 감정가의 49%인 12억4532만원에 낙찰됐으며 태백시 황지동 소재 임야(3만6595㎡)는 3회 유찰 끝에 감정가의 36%인 2억8820만원에 낙찰되는 등 고감정가 물건들이 저가에 낙찰되면서 토지 낙찰가율을 전반적으로 낮췄다. 김기섭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