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웰빙과일의 진화

2018년 07월 13일(금)     강병로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도당,과당,시트르산,타닌,펙틴,비타민(A·B1·B2·D),칼슘….잘 먹고 잘 살자는 웰빙(well-being)시대에 맞춰 인기식품으로 떠오른 ‘오디’의 주요 성분이다.동의보감을 비롯한 한의학 서적에서도 어김없이 효능이 강조된다.간장과 신장의 기능을 높이고 갈증을 해소하며 알코올을 분해하는 기능은 물론 불면증과 건망증을 치료한다는 설명에 이르러서는 ‘만병통치약’이라는 느낌마저 든다.한술 더 떠 혈당과 콜레스테롤을 낮춘다고 하니….

버찌의 효능도 이에 못지않다.체리에 밀려 대중성이 떨어지긴 했지만 통풍과 혈관 질환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비상한 관심을 끈다.전주대 오흥근교수는 “버찌에 함유된 안토시아닌과 시아니딘이 통풍으로 인한 통증과 부종을 줄여준다”며 매일 일정량의 섭취를 권한다.미국 미시간대학 연구진 또한 안토시아닌의 소염효과가 아스피린의 10배가 넘는다는 점을 강조하며 관절염에 특효라는 설명.심장병,뇌졸중 등 혈관질환에도 좋으며 발암성 물질의 생성을 줄인다는 연구결과도 내 놓았다.

웰빙 과일에 대한 찬사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타임지가 10대 슈퍼 푸드로 선정한 블루베리는 ‘젊음의 과일’로 불리며 웰빙족들을 매료시킨다.블루베리 애호가들은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고 항산화 능력이 우수해 블루베리를 먹으면 젊음을 유지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블루베리가 슬그머니 ‘불사명약’으로 둔갑한 것이다.복분자는 또 어떤가.몸을 따뜻하게 하고 피부를 부드럽게 하는 것을 넘어 신체허약 자양·강장에 특효라는 설명.이런 과일,누가 외면할 것인가.

웰빙 과일 활용법은 다양하다.생으로 먹거나 잼,주스,조림,과실주 등 가공식품으로 섭취한다.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저열량 저지방이어서 다이어트식품으로도 만점.요즘엔 체험 관광상품으로 그 영역을 넓혀 주목받고 있다.기능성 제철 과일을 넘어 오감만족 과일체험 관광상품으로 거듭난 것.농촌에 불고 있는 농촌 융·복합 6차산업의 핵심으로 등장한지도 오래다.먹고,마시고,즐기는 것을 넘어 식품문화를 배우고 누리려는 소비자의 욕구와 선진 농민들의 이해가 맞아떨어진 셈.불로장생에 대한 인간의 욕망이 진화하며 새로운 문화를 탄생시킨 것이다.탈 농촌현상이 심화되는 요즘,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강병로 논설위원 brkang@kado.net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