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화지역 충분히 투자하고 기다려야 경제효과 기대”

2018년 07월 12일(목)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도의회 업무보고
“일회성 아닌 상시 프로그램 준비
각 지역에 평화 공감대 조성 중요
동서고속철 설계 지역의견 수렴”

강원도의회가 최문순 도정이 역점을 두고 올해부터 본격추진하는 평화지역(접경지역) 사업의 내실화를 촉구했다.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곽도영)는 11일 진행한 도기획조정실 업무보고에서 평화지역 선포의 의미에는 공감하면서도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사업들의 효과를 따졌다.

김규호(양구) 의원은 “도와 시·군에 평화관련 조직이 처음 꾸려졌는데 사업의 첫발을 잘 딛어야 한다”며 “평화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서는 공연과 같은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평화와 통일,지역환경을 연중 얘기할 수 있는 상시 프로그램 등을 고민해달라”고 말했다.

허소영(춘천) 의원도 “도정이 평화가 경제라는 슬로건을 걸었으나 경제효과가 날 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고 그때까지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며 “도가 추진하는 많은 사업들이 실제로 평화 감수성과 공감대를 일으키는데 얼마나 큰 영향을 주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김민재 도기획조정실장은 “평화가 광범위한 개념이다보니 올초부터 지역 의견을 받아 문화예술과 시설개선,경관개선,군 장병 지원 시작으로 추진중”이라며 “내년부터 보다 종합적인 사업추진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건설위원회에서는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기본설계 추진과정에서 지역의견의 철저한 수렴을 주문했다.조형연(인제) 의원은 건설교통국 업무보고에서 “설계 과정에서 철도가 지나는 각 시·군별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고 있는지 전반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답보상태인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에 대한 도 차원의 공격적인 대응 필요성도 나왔다.김정중(양양) 의원은 농림수산위 녹색국 심사에서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 사업이 도지사 공약에서 빠졌었다.지역주민의 숙원사업이 반드시 이뤄지도록 보다 신경써달라”고 했다.

이날 진행된 다른 실·국 추경 예비심사 결과는 원안가결 행렬이 이어졌다.이날 심사된 보건복지여성국과 녹색국,건설교통국,역세권개발단 추경안 모두 원안대로 처리됐다. 김여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