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도의회 ‘ 도내대학 구하기’

2018년 07월 12일(목)     오세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학기본역량진단 재정지원 불이익 위기
도 “ 강원 홀대 교육분야 확산”
최지사, 교육부장관 면담 예정
도의회, 정책건의안 제출 계획
23일 총장협의회 공동대응 모색

속보=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인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진단 잠정결과에서 강원도내 대학 16곳 중 11곳이 2단계 진단 대상으로 분류돼 재정지원 불이익 위기에 직면(본지 7월5일자 2면 등)하자 강원도와 강원도의회가 교육부를 상대로 공동대응하기로 했다.도는 11일 “도내 16개 대학 중 5개 대학만 예비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되고 11개 대학이 2단계 평가 대상에 포함된 것은 강원 홀대가 교육분야까지 확산된 결과”라며 “8월 말 최종결과 발표 전에 최문순 도지사가 교육부 장관을 직접 만나 공식적인 정책개선 요청 문서를 제출하고 강원도의회 차원에서 정책개선 건의안을 제출하는 등 다각도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진단 잠정결과에서 강원도는 평가대상 학교 16곳 중 31% 수준인 5곳만 예비자율개선대학에 선정,전국 평균 64%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데다 같은 권역으로 묶인 대구·경북·충청과 비교해서도 선정비율이 낮다.대구·경북·강원권역으로 묶인 4년제 대학의 경우 대구·경북권 대학은 평가대상 중 75%가 예비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된 반면 도는 8곳 중 3곳(37%) 선정에 그쳤다.전문대 역시 같은 권역으로 묶인 충청대학은 100% 예비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됐지만 도는 25% 비율을 보였다.

도내 대학 대부분이 2단계 진단을 거쳐 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 대학에 포함될 경우 재정지원 불이익을 받고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더욱이 2년 후인 2021학년도 대입부터 도내 대학들의 정원 충족률이 60.2%에 그쳐 정원 미달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최종결과가 지역대학과 지역사회에 미치는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도는 오는 23일 오후 2시 도청에서 강원지역대학 총장협의회를 갖고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오세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