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 남북러 3각협력 철도연결 가능성 가장 높아”

2018년 06월 23일(토)     진종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 대비 협력 모색
철도연결 등 공동연구 추진 합의

▲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숙소 호텔에서 열린 한-러 비즈니스 포럼에서 ‘유라시아 공동번영과 발전을 위한 한-러 경제협력 방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숙소 호텔에서 열린 한-러 비즈니스 포럼에서 ‘유라시아 공동번영과 발전을 위한 한-러 경제협력 방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정상으로는 19년만에 러시아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후 2시(현지시간)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최근 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긍정적인 상황 변화가 남북러 3각협력 사업 추진 여건 조성에 우호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관련 사업 추진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에 따른 국제적 여건이 조성될 경우 남북러 3각 협력사업 추진이 본격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준비 작업으로 한-러 유관 기관 간 철도, 전력망, 가스관 연결의 경제적·기술적 사항 등에 대한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2020년까지 교역액 300억불, 인적교류 100만불’ 목표 달성을 위해 △혁신플랫폼 구축, 첨단과학기술 및 ICT 분야 협력 등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충 △9개 다리 분야를 중심으로 한 유라시아·극동 개발 협력 △보건·의료 협력 등을 통한 국민복지 증진 및 문화·체육 분야 교류기반 강화 등 양 국민 모두에게 실질적 혜택을 줄 수 있는 구체적인 협력성과를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이어 푸틴 대통령이 크레믈린 대궁전내 그라노비타야 홀에서 주최한 국빈만찬에도 참석했다.문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정부청사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면담을 갖고 “남북러 3각 협력의 주요 사업 구상 가운데 철도 연결 사업의 추진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철도 연결 사업과 관련해 우선 한-러 및 남북 간 공동연구를 각각 병행해 진행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진종인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