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국 연구팀 “지역신문 없어지면 지역재정 악화”

2018년 06월 14일(목)     박창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자치단체 감시견 역할 수행
신문협, 정부지원 필요성 강조

지역신문이 지역 정부의 재정 건정성과 지역주민의 세(稅) 부담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되고 있다.한국신문협회는 13일 미국 노터데임 대학교 펭지 가오교수와 시카고 일리노이 대학교 창리·더모트 머피 교수의 연구논문을 토대로 지역신문의 존폐가 해당지역 재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미국 연구팀은 “1996~2015년 미국에서 폐간된 지역신문 296개사가 소재한 204개 지역의 재정상황을 분석한 결과,지역신문 폐간 이후 지역정부의 비용이 증가했을 뿐 아니라 재정상황도 악화된 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연구팀은 구체적으로 지역신문이 폐간된 해당지역에 돈을 빌려주는 대출기관(금융기관)은 보다 큰 위험요소를 느끼게 돼 더 높은 금리를 요구하게 되고 이로 인해 시민들의 재정부담이 증가하게 된다고 덧붙였다.또 자치단체의 감시견 역할을 하는 지역신문이 없어질 경우 지역의 임금율,고용율,1인당 세금,사채 만기일 전 상환 및 협상비용 등 정부의 비효율성도 높아진다고 강조했다.신문협회 관계자는 “지역신문이 정치나 사회분야에 영향을 미친다는 논문은 발표됐지만 시민들의 재정적 부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밝힌 연구는 처음”이라며 “지역신문은 온라인이나 전국 뉴스미디어가 쉽게 대체할 수 없는 특별한 역할을 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박창현 chpark@kado.net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