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 “위대한 강원” 정 “도민 섬기겠다”

2018년 06월 13일(수)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6.13 지선 - 막판 표심잡기
최문순·정창수 후보 마지막 유세
최, 유권자 최다 원주서 마무리
정, 고향 강릉서 선거전 피날레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여야 각 도당 선거대책위와 도지사 캠프,시·군별 각급 후보들은 이날 자정까지 1분1초를 다투며 마지막 표심잡기에 전력을 다했다.

더불어민주당 최문순 도지사 후보는 도내 유권자가 가장 많은 원주에서,한국당 정창수 후보는 자신의 고향인 강릉에서 선거운동의 대장정을 마쳤다.

최 후보는 마지막 호소문으로 “위대한 강원도민의 힘으로,소중한 투표로 ‘위대한 강원시대’를 열어달라”고 호소했다.최 후보는 평화지역 중 한 곳인 도내 최북단 고성에서 선거운동 마지막 하루를 시작했다.민주당의 취약지역이자 전략지역인 동해안 벨트를 샅샅이 훑었다.속초 노인복지관과 활어센터,양양 터미널,강릉 주문진 시장 등 동해안 북쪽에서 남쪽으로 내려오며 지역 유권자들을 만났다.이어 원주 단구동에서 대규모 피날레 유세를 벌였다.

정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도민 분들의 목소리를 겸손히 들었다.도 발전을 위해서 더욱 섬기며 노력하겠다”며 지지를 당부했다.마지막날 춘천을 시작으로 원주를 거쳐 고향인 강릉에서 선거운동을 마무리,빅3도시에 모두 발자국을 찍었다.춘천 팔호광장에서 이날 유세를 시작한 정 후보는 자신의 베이스캠프인 원주에서 낮 유세를 벌였다.정 후보는 경포에서 당선기원 풍등날리기 행사와 퍼포먼스를 끝으로 선거운동을 모두 마쳤다. 김여진
관련기사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