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 곧 종전 있을 것”

2018년 06월 13일(수)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기자회견서 비용 거론하며 언급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도 배제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후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폭탄발언을 했다.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에 따른 과도한비용 문제를 거론하며 이같이 한미 군사훈련 중단 의사를 밝혔다.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군사연습(war games)을 중단할 것”이라며 “그것은 우리에게 엄청난 비용을 절감시킬 것”이라고 말했다.그러면서 “그것(한미연합군사훈련)은 매우 도발적”이라며“이런 환경 아래에서 우리는 완전한 거래를 협상하고 있다”고 밝힌 뒤 “연합훈련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더해 “엄청난 돈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한국도 부담하지만 그것은 일부분”이라며 “괌에서 한국까지 와서 폭격 연습을 하고 가는 데 큰 비용이 드는데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이는 도발적인 상황”이라며 “한국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주둔과 관련해서도 경비 문제를 거론하며 “나는 그들(주한미군)을 돌아오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주한미군을 빼내는 문제는 현재 북미간 논의에 포함돼 있지 않으나 “어느 시점에 그렇게 하길 원한다”고 말해 미래 주한미군 감축 또는 철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북한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를 약속했다”며 “미국과 국제사회가 포함된 많은 인력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미수교는 가능한 한 빨리하기를 원하나 지금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다만 그는 종전선언이 실제로 이뤄질 수 있다며 평화협정 체결 전 과도기적 대북 체제안전보장책의 하나로서 종전선언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뒀다.또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에 상당히 오래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얼마나 걸릴지 몰라도 그 절차는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