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초 외옹치] 옆구리에 바다 끼고 시간 거슬러 걷는 길

2018년 05월 31일(목)     박주석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65·년·만·에·개·방 해·송·군·락·솔·내·음·가·득 1.74㎞·경·사·없·어 남·녀·노·소·걷·기·좋·아

설악산,동해,호수를 모두 끼고 있어 귀중한 휴일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곳,속초.

수도권에서 그리 멀지 않은 속초.1953년 휴전 이후 민간인 출입이 불가능했던 외옹치 해안이 65년 만에 베일을 벗었다.외옹치 해안은 그동안 숨겨왔던 절경을 과시하며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수십년 동안 숨겨져 있다가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 비경이 색다른 관광명소로 뜨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속초 외옹치 해안은 1953년 휴전 이후 민간인 출입이 통제됐던 곳이다.1970년 무장공비 침투사건으로 해안경계 철책이 설치되면서부터는 완전 차단됐다.그러나 지난 2014년 외옹치에 롯데리조트가 건립되고 속초시가 관광특구활성화사업을 진행하면서 올해 봄부터 관광객을 맞을 수 있게 됐다.항아리처럼 생긴 속초 외옹치 해변은 속초 대포항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바다향기로’라 이름 붙여진 외옹치 해안 탐방로 길이는 속초해수욕장부터 외옹치 해안,외옹치항까지 1.74㎞다.해안선을 따라 각양각색으로 생긴 바위에 부딪히는 청량한 파도소리가 어우러져 걷는 것만으로 쌓인 피로가 풀리는 기분을 느끼게 한다.길 뒤쪽 울창한 해송 군락에서 흘러나오는 솔내음도 가득하다.

외옹치는 속초해변의 연장선으로 속초에서 유일하게 장승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남녀 장승 한 쌍이 마을 입구에 세워서 마을을 지키고 있는데 3년에 한 번씩 새롭게 깎아 세워진다.바다향기로에는 1970년 무장공비 침투를 계기로 군 경계철책이 빈틈없이 세워졌는데 이번에 개방되며 대부분 철거됐지만 철책 일부를 살리고 흙길을 걸을 수 있는 공간을 뒀으며 벙커나 초소를 전망대로 활용함은 물론 안보체험 공간을 마련해 분단의 현실을 느끼고 통일의식을 고취시킬 수 있게 했다.거리가 짧고 경사가 거의 없어 남녀노소 부담 없이 걸을 수 있다.전망대와 벤치 등 편의시설과 공연이 가능한 문화공간도 있다.군 경계 작전지역인 탓에 개방시간은 여름철 오전 9시∼오후 6시, 겨울철 오전 9시∼오후 5시다.이용요금은 무료다. 박주석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