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수 표밭 강원 표심변화가 한국 정치지형 가늠자”

2018년 05월 18일(금)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자치분권 균형발전 지역회의
지선과 도 의제 주제 기조발제
대통령 효과 심도 깊은 논의도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여야 정당의 강원도 성적이 국내 정치지형 변화를 판단할 가늠자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한국정치학회와 강원정치학회 주최,강원도민일보 후원으로 17일 강원대 서암관에서 열린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회의(춘천권 회의)’에서 김기석 강원정치학회 회장은 “중앙 정치권에서 TK나 부산·울산·경남 지역 선거결과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강원도가 그 꼭짓점에 있다”고 말했다.이날 ‘6·13 지방선거와 강원도 의제’를 주제로 한 기조발제에서 김 회장은 “현재 민주당의 압도적 우세 분위기가 형성돼 있는데 이것이 실제 투표에서 어떻게 나타날지가 관건”이라면서 “보수정당이 압도적이었던 도의회와 각 시·군에서 보수와 진보가 어느정도 균형을 이루느냐가 이번 선거의 최대 정치적 관심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론에서 정구연 강원대 교수는 최근 여당 및 소속 후보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 ‘대통령 효과’에 대해 “강원도에서는 탄핵정국과 올림픽 레거시,남북관계 개선으로 이어지면서 발휘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요약했다.그러면서 “과연 이러한 효과가 강원도에서 얼마나 지속될 수 있을지를 지켜봐야한다”며 “도농간 이념분포 격차와 고령화비율 높은 강원도에서 대통령 효과가 선거결과를 실제 얼마나 바꿀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김형종 연세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전국적 정국과 지방선거의 연관성이 크지 않았던 강원도에서 이번에는 변화가 예상되는 이유가 무엇이겠느냐”며 “강원도가 전국 이슈와 달리하지 않고 함께 간다면 이번 선거에서 변화가 예상된다”고 했다.

이날 발제에서 김 회장은 여당의 대통령 위주 선거전략과 정상회담 관련 의제의 전체 정책 잠식,야당전략 부재 등으로 지역의제에 대한 실질적 논의가 실종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우려했다.정 교수는 “도민들이 남북협력 사업 등을 실제 얼마나 지지하고 의지를 갖고 있느냐도 변수”라며 “해당 사업에 대한 지지와 실제 정당지지는 교차되는 이중적 판단이 적용될 가능성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김여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