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밀양강변서 울려펴진 ‘소통·화합 메아리’

2018년 05월 18일(금)     박창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8 국민대통합 아리랑 첫 공연
월드뮤직·타악 재해석 관객 찬사

▲ 2018국민대통합 아리랑 밀양공연이 17일 오후 경남 밀양강변 특설무대에서 송해의 사회로 진행됐다.
▲ 2018국민대통합 아리랑 밀양공연이 17일 오후 경남 밀양강변 특설무대에서 송해의 사회로 진행됐다.
소통과 화합의 아리랑이 밀양에서 힘차게 울려퍼졌다.우리나라 3대 아리랑 발상지인 강원도·경상남도·전라남도가 주최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강원도민일보,경남신문,전남일보가 공동으로 마련한 2018국민대통합 아리랑 첫 공연이 17일 오후 7시 경남 밀양강변 특설무대에서 펼쳐졌다.전국의 아리랑 공연을 통해 국민 대통합을 이끌어내고,새로운 한류의 기폭제로 삼아 아리랑의 세계화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공연은 60회째를 맞은 ‘밀양아리랑대축제-아리랑의 선율,희망의 울림’ 전야제 행사로 열려 그 의미를 더했다.

전국노래자랑 송해의 사회로 진행된 2018국민대통합 아리랑 밀양공연의 첫 포문은 타악으로 재해석되는 아리랑을 만나는 타악 아리랑 타락(打樂)이 열었다.역동적이고 신명난 별무리 단원들의 타악 소리에 시민들은 어깨를 들썩이며 흥겨운 축제를 만끽했다.탤런트 양금석은 전국의 다양한 아리랑을 연이어 부르는 아리랑 연곡으로 축제분위기를 달궜고 한진자,최영숙,이은미,김수연,오시원 등 국내 최고의 경기명창들이 선보이는 아리랑 한마당에서는 아리랑 흥을 주제로 관객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월드뮤직팀 상생이 전통의 아리랑을 월드뮤직으로 재해석한 세계의 아리랑-홀로 아리랑과 비나리는 새로운 전통,새로운 아리랑으로 눈길을 끌었고,국악인 인기 가수 유지나는 아리랑 낭낭 등 자신의 히트곡과 아리랑으로 객석과 무대가 하나됐다.공연의 마지막은 타악단 별무리의 판굿 공연에 이어 밀양 여성회관 합창단과 전 출연진 등 70여명이 모두 무대에 나와 아리랑을 합창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밀양/공동취재단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