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 주도로 북강원 백두대간 ‘ 푸르게’

2018년 05월 17일(목)     박지은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남북 산림협력사업 재개 탄력
도, 양묘·공동방제 중점 추진
북 산림실태 조사 후 묘목생산
병해충 방제사업 준비 재착수

PHOTO_2018051785842.jpg
강원도가 ‘남북 그린(Green) 협력’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정부가 판문점 선언 이행 후속사업으로 남북산림협력을 가장 먼저 추진키로 하면서 도의 남북산림협력사업 재개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강원도에 따르면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위원회가 남북관계발전분과 산림협력연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고,산림청도 남북산림협력 TF를 최근 출범시켰다.이에 따라 강원도 역시 녹색국을 중심으로 산림관리과 등 각 과 직원 6명으로 구성된 남북산림협력 TF를 내주 출범시킨다.

도는 남북산림협력사업으로 양묘사업과 산림병해충 공동방제사업을 중점 추진한다.양묘사업은 황폐화된 북한의 백두대간 산림에 조림할 묘목을 생산하는 것이다.도는 북측 산림 실태 공동조사 후 양묘장 조성과 묘목생산을 진행할 계획이다.또 철원 근남면에 통일 산림복구센터를 조기 설립,남북 산림협력 및 북한 산림복구 컨트롤 타워로 두고 북측 황폐지 복구에 나선다.산림청이 내년 완공을 목표로 고성에 양묘장을 건설하고 있어 도와 산림청 간 협업도 예상된다.산림청은 양묘작업과 관련,화천 미래숲 양묘센터(생명의숲),철원 통일양묘장(아시아녹화기구) 등 민간 참여도 염두에 두고 있다.

산림병해충 공동방제사업 재개도 대비하고 있다.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12월 남북강원도협력협회를 중심으로 통일부에 대북 접촉 승인을 받았다.그러나 대북 접촉 기한이 이달 말까지여서 통일부에 6개월 연장을 신청키로 하고 방제사업 준비에 재착수한다.16일 예정됐던 첫 남북고위급회담이 돌연 연기됐지만 도는 남북산림협력사업 재개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길수 도 녹색국장은 “판문점 선언 첫 이행과제인 남북산림협력에 도의 축적된 노하우를 적극 활용,도 발전과 연계한 남북 강원도 간 그린협력을 본격화 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