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3 지방선거 막 올랐다

2018년 02월 14일(수)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도지사·교육감 예비후보 등록
한국당 정창수 전 사장 출마 표명
신경호 전 교육장 교육감 등록
각 선거별 경쟁구도 윤곽 드러나

▲ 도지사·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13일 도교육감 선거 출마를 준비중인 신경호 전 춘천교육장이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  김명준
▲ 도지사·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13일 도교육감 선거 출마를 준비중인 신경호 전 춘천교육장이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 김명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강원도지사·도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이 13일 시작되면서 지선 일정이 본격화됐다.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지선 예비후보 등록 첫날인 이날 도지사 후보등록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정창수 전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이날 출마의사를 표명,여야의 도지사 선거경쟁 구도의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정창수 전 사장은 이날 자유한국당 도당 행사에 참석,“강원도지사 출마 의사를 표시한다”고 밝혔다.공식 출마선언은 올림픽 이후 하기로 했다.자유한국당에서 추가 지사 후보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최문순 지사의 3선 도전이 확실시된다.

교육감에서는 신경호 전 춘천교육장 1명이 등록,가장 먼저 후보가 됐다.3선에 도전하는 민병희 교육감을 비롯해 고경식·신경호 전 춘천교육장,민성숙 전 춘천시의원,박정원 상지대 교수 등 5파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신경호 전 교육장이 이날 가장 먼저 후보 등록을 마쳤다.신 전 교육장은 “놀면서 행복한 학교가 아닌 공부하고 미래를 준비하면서 행복한 학교를 만들겠다”며 “학력 올리고 인성 키우고 안전 지키는 교육감이 되겠다”고 밝혔다.지난 1일 도내에서 가장 먼저 출마 선언을 한 박정원 교수는 설 연휴 직후,민성숙 전 의원은 올림픽 이후 등록이 유력하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도 정식 창당,지선 앞 강원도 정치지형도 재편되고 있다.바른미래당은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당 소속 국회의원과 강원도당 당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대회를 갖고 공식 창당했다.당지도부는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유승민 전 대표가 맡았다.

도내에서는 강릉 출신 오세봉 도의회 운영위원장이 새로 입당,강릉 당협위원장에 임명됐다.바른미래당은 이를 계기로 도지사 및 단체장을 비롯한 각급 후보발굴에 나설 예정이다. 김여진·오세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