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욕타임즈 “역대 동계올림픽 개최지 지구온난화로 30년 후 재개최 어려워”

2018년 01월 13일(토)     데스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역대 동계올림픽 개최지 가운데 상당수가 오는 2050년께면 기후변화에 따른 지구 온난화로 동계올림픽을 다시 개최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NYT는 캐나다 온타리오 워털루대학의 대니얼 스콧 교수(지리학)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스콧 교수는 온실가스 배출이 계속 증가하고, 2050년까지 지구 온도가 4℉(2.2℃) 더 올라갈 것이라는 가정하게 연구를 진행했다.이들 9곳 가운데 동계올림픽이 개최되는 2월 하루 최저온도가 영하로 떨어질 확률을 기준으로 러시아 소치,독일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캐나다 밴쿠버 등 3곳은‘신뢰할 수 없다’는 쪽으로 분류됐고,노르웨이 오슬로,프랑스 샤모니·그르노블,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유고슬라비아 사라예보,미국 스쿼밸리 등 6곳은‘매우 위험’하다는 등급을 받았다.평창은‘위험군’에 포함되지 않았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