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꽃쇼서 떨어진 불꽃에 화상…법원 “행사 운영자·담당자 무죄”

2018년 01월 13일(토)     이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춘천지법 형사 1단독 이문세 부장판사는 쏘아 올린 불꽃이 관중석으로 날아들어 관객에게 화상을 입힌 혐의(업무상 과실치상 혐의 등)로 기소된 불꽃 쇼 운영자 A(54)씨와 행사 담당자 B(59)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이 사건은 춘천시 ‘소양강 스카이워크’개장 행사가 펼쳐진 2016년 7월 8일 발생했다.당시 오후 8시 20분쯤 이 행사에 참석한 C(70)씨와 D(52)씨는 관중석에서 화려한 불꽃 쇼 즐겼다.하지만 바지선에서 관중석으로 발사한 불꽃 12발 중 2발이 다른 것보다 멀리 날아가 관중석에 있던 C씨와 D씨에게 떨어졌다.이 사고로 C씨는 왼쪽 손바닥과 손가락 부분에 2도 화상을, D씨는 목과 가슴 등에 1도 화상을 각각 입었다.수사 기관은 당시 행사 담당자와 이 업체 운영자 등 2명을 업무상 과실치상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에 이 부장판사는 “일부가 다른 불꽃보다 더 멀리 날아가 발생한 이 사고는 화약류 불량 가능성도 있다”며 “제출 증거만으로는 피고인들의 과실에 의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무죄 판결했다. 이종재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