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죽한옥마을 숙소 제공 용의”

2018년 01월 12일(금)     최동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강릉시, 지역시설 활용 계획 제안
30개동 49개 객실 300명 수용 가능
북한 예술단 아트센터 사용도 건의

속보=북한이 평창올림픽에 대규모 방문단을 파견(본지 1월 11일자 5면)키로 한 가운데 강릉시가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의 숙소로 ‘오죽한옥마을’ 제공을 제안하는 등 다양한 계획을 밝혀 주목된다.최명희 시장은 1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 숙소로 오죽한옥마을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오죽헌과 잇닿아 있는 오죽한옥마을은 강릉시 산하기관인 강릉관광개발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최신 전통한옥체험단지다.30개동에 49개 객실을 갖춰 정원 240명 규모이지만,300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최 시장은 “한민족의 전통과 함께해온 한옥 제공으로 따뜻한 정을 선사하고,한옥단지 전체를 사용함으로써 보안에 용이하고,올림픽 빙상경기장 및 선수촌과도 최단거리에 자리잡아 쉽게 이동이 가능한 등의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며 “정부 당국에서 진지하게 판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시는 오죽한옥마을을 북한 예술단이 숙소로 이용할 경우 지난해 준공된 한옥마을의 세계적 홍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한편 오죽한옥마을은 올림픽 기간 중 일부 객실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 제공하기로 한 상태이지만,시는 임해자연휴양림이나 녹색도시체험센터 등 강릉시가 보유한 또 다른 숙소를 조직위에 제공하면 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시는 또 북한 예술단의 공연장으로 최근에 준공된 1000석 규모 강릉아트센터 활용 뜻을 피력했다.올림픽 기간 중 아트센터 공연일정이 빈틈없이 짜여 있지만,시가 참여하는 공연 등에 일부 협조를 구해 조정하고 KTX강릉역 주변에 들어서는 대형 공연·전시공간을 추가 활용하면 북한 예술단 공연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이와 함께 2월 8일 강릉시내 성화 봉송 때 남북한 대표주자 봉송과 강릉시민들이 손수 제작한 웰컴기프트(청사초롱 램프)를 북한 선수단에 제공하는 방안도 제안하기로 했다. 최동열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