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홍천 4.5㎝ 눈…밤부터 기운 '뚝'

2017년 12월 07일(목)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KR20171207020900062_02_i.jpg
'대설'(大雪)인 7일 강원도 평창과 홍천에 각 4.5㎝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으나 눈구름대가 사라져 내륙과 산지에 눈이 날리다가 그치겠다.

오전 7시 현재 전날 오후부터 내린 눈으로 평창과 홍천 내면 각 4.5㎝, 정선 북평 3.5㎝, 대관령 2.6㎝, 태백 2.5㎝, 인제 횡성 각 2㎝, 북춘천 1.3㎝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아침 기온은 철원 영하 4.1도, 대관령 영하 2.5도, 인제 영하 1.3도, 춘천 영하 0.9도, 동해 2.1도, 강릉 2.2도, 속초 2.4도 등의 분포를 보였다.

낮 최고기온은 산간 1∼3도, 영서 4∼6도, 영동 7∼8도 등으로 전날보다 1∼3도 높겠다

다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이날 밤부터 다음 날 아침 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동해안도 내일부터 너울에 따른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어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강원 북부산지와 삼척 동해 강릉 양양 고성 속초 등 동해안 6개 시·군에는 건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어제부터 내린 눈으로 도로가 미끄럽고, 아침까지 일부 내륙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