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1B 폭격기·F-22 전투기 첫 동시 출격 훈련

2017년 12월 07일(목)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미 비질런트 에이스 무장투하 훈련
북한 핵·미사일 위협 응징 의지 과시

▲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가 계속된 6일 한반도 상공에서 미국의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 1대와 한국공군 F-16 2대, F-15K 2대, 미국 공군 F-35A 2대, F-35B 2대가 편대 비행하고 있다.
▲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가 계속된 6일 한반도 상공에서 미국의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 1대와 한국공군 F-16 2대, F-15K 2대, 미국 공군 F-35A 2대, F-35B 2대가 편대 비행하고 있다.
미국의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 1대가 6일 한반도 상공에 전개돼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와 함께 폭격 연습을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한미 연합 공중전력은 오늘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와 함께 연합 가상 무장투하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B-1B 1대는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 중인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 F-22 2대,F-35A 2대,F-35B 2대,F-16 2대,우리 공군 전투기 F-15K 2대,KF-16 2대 등과 함께 무장투하 훈련을 했다.

미국의 전략무기인 B-1B와 F-22가 동시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돼 폭격 연습을 한것은 처음이다.이번 훈련에서 B-1B는 가상으로 무장투하 연습을 했고 우리 공군의 F-15K 2대는 MK-82 폭탄을 실사격했다.B-1B는 동해 상공으로 들어와 강원도 필승사격장 상공에서 무장투하 훈련을 하고 다시 동해 상공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대규모 한미 연합 공군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에 맞춰 진행된 이번 훈련은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정례적 전개 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됐다”고 설명했다.이어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 공군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동맹의 강력한 응징 의지와 능력을 과시하는 한편, 연합 전력의 상호운용성 및 전·평시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신속대응 전력의 전개 능력을 숙달했다”고 부연했다.지난 4일 시작한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에는 미국의 전략무기인 스텔스 전투기 F-22 6대를 포함한 한미 공군 항공기 230여대가 참가 중이다.F-35A와 F-35B를 포함하면 훈련에 참가 중인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만 24대에 달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