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 대통령 탈당 권유’ 친박계 반발

2017년 10월 23일(월)     진민수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서청원 의원, 홍 대표 사퇴 촉구
친박계 규합 집단행동 등 예고
도 의원들, 의원총회 소집 요구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친박근혜계(친박계) 핵심 인사들에 대한 탈당 권유를 의결하자 친박계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당사자인 핵심 친박계 서청원 의원은 22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당 윤리위원회의 탈당 권유 결정에 반발하며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서 의원은 특히 홍준표 대표의 퇴진을 위해 당내·외 법적 절차를 강구하겠다며 친박계를 규합한 집단행동 등을 예고했다.최경환 의원도 이번 탈당 권유 결정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당의 민주적 절차와 규정을 완전히 무시한 독재적 행태이며,정치적 보복행위라고 밖에 할 수 없다”며 “이와 같은 부당한 징계결정에 대해서 절대 승복할 수 없으며 더더욱 당을 떠날 수 없다”고 밝혔다.

도내 친박계 의원들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유결정을 받아 들일 수 없다며 즉각적인 의원총회 소집 등을 요구했다.김진태 의원은 지난 20일 트위터에 남긴 입장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 탈당 권유를 철회하라”며 “이렇게 의리도 없고 비정한 당엔 미래가 없다.이런 짓을 하고 무슨 영화를 보겠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이어 “몇 사람이 모여 쑥덕거려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며 즉각적인 의원총회 개최를 요구했다.김기선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은 이미 모든 걸 다 잃은 상태다.(탈당 권유는) 인간의 도리가 아니다”라며 “보수가 하나 돼야 할 시점에 이번 탈당권유 징계 결정이 보수를 분열시키는 계기가 되지 않을 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진민수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