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향의 개념 본인 선호지역 포함해야”

2017년 10월 21일(토)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강원연구원 고향사랑기부제 보고서
“출신지 한정땐 지역 이기주의 우려”

지역재정 양극화와 지역 세원확충 방안으로 정부가 검토중인 고향사랑 기부제 도입시 고향의 개념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강원연구원(원장 육동한)은 고향사랑기부제 도입을 위한 정책연구 보고서를 20일 발간,“지역과 마을발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지역,본인 마음이 가는 마음의 고향까지를 고향의 개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해당제도를 2017년 정책과제로 수행중인 연구원은 이번 보고서에서 “주민등록지나 호적 등으로 고향사랑기부제를 한정할 경우 지역이기주의라는 자기함정에 빠져 지역활성화라는 대의명분을 상실할 수 있다”며 “고향세 도입시 마음의 고향까지 포함하는 광의의 개념으로 폭을 넓혀 기부문화가 정착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여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