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고성장 신생기업 6년새 39% 급감

2017년 10월 13일(금)     신관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09년 86곳→2015년 52곳
6년간 고성장비율도 감소세
소멸기업 숙박·음식분야 최다

강원도내 가젤기업(설립 5년 이하인 고성장 기업) 수가 6년사이 39% 감소하는 등 도내 신생기업들의 성장세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연평균 매출액이 3년연속 20% 이상 성장한 도내 고성장기업은 2015년 기준 487곳으로 2009년(524곳)보다 7.06%(37곳) 줄었다.이중 신생된 지 5년 이하의 고성장 기업(가젤기업)의 수는 2015년 52곳으로 2009년(86곳)에 비해 무려 39.53%나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내 기업들의 매출액 기준 고성장비율도 감소세를 보였다.2015년 도내 10인 이상 상용근로자를 둔 활동기업 중 고성장기업의 비중은 11.3%로 2009년 16.3%에 비해 7%p 감소했다.이는 둔화된 기업경기가 주요 원인인 것으로 풀이된다.2014년 기준 도내 기업들의 5년 생존율은 26.2%로 2012년 31.6%에 비해 5.4%p 줄었다.같은 기간 4년 생존율도 32.4%에서 31.5%로 0.9%p 감소했다.

그 결과 사업을 포기한 도내 기업수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2014년 소멸기업 수는 2만822곳으로 2010년 1만9402곳에 비해 7.3%(1420곳)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2014년 소멸한 기업 중 가장 높은 비중을 보인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으로 5702곳이 사라졌다.이어 도소매업(5131곳),부동산 및 임대업(4393곳) 등 순으로 소멸된 기업이 많았다.또 같은해 건설업 920곳,운수업 915곳,제조업 650곳이 소멸한 것으로 조사됐다.한 기업체 관계자는 “최근 10년간 장기적 경기불황 여파로 중소기업들의 영업이익률이 감소세를 보였고 인력채용에도 문제가 발생하면서 생산성마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신관호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