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 “조작 충격적”·야 “신빙성 의구심” 온도차

2017년 10월 13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치권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논평

여야는 12일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를 두고 당별로 입장차를 나타냈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충격적인 발표라며 전면 재조사를 통해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반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내놓은 문서의 진위와 발견 경위에 의구심을 품으면서 여권이 세월호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 7시간의 흔적을 조작하고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또 국가위기관리 지침을 변경하기 위해 술수나 부리는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엄정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도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 때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발표의 신빙성을 문제 삼으며 방어를 시도했다.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또다시 캐비닛에서 전(前) 정부 문건을 발견했다는 말인가”라며 “문서의 진위와 어떻게 발견됐는지에 대한 경위를 더 궁금해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지시도, 컨트롤 타워도 없어 참사가 더욱 커진 것에 대한 책임 역시 반드시 물어야 하고, 또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바른정당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청와대 브리핑대로라면 충격적”이라며 “수사 기관의 엄격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