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등부 시 장원] 가을숲에서

2017년 10월 13일(금)     남혜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남혜인 경기 고양예고 2년

가을에는 자꾸 감기에 걸렸다.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그런 새벽에는 숲으로 가는 꿈을 꾸었다.

대추나무가 한 그루 심긴 숲이었다.
명패가 올려진 묘가 있는

죽으려 했다고,그래서 안경을 부러뜨렸고
내가 늘 침착할 수 있는 거라고
그런 철 지난 말을 쏟아냈다

깨어나면 엄마가 대추차를 끓여줬다
엄마는 종종 명패의 이름으로 나를 불렀다.
생대추 세 개가 탁자 위를 굴러다녔다.남은 생,대추 세 개가
엄마는 더 이상 나를 이름으로 부르지 않았다.딸,
내가 생대추를 집어 어금니 쪽으로 밀어넣고 씹듯이.그렇게나 리드미컬하게 딸,하고 나를 부른다

부러졌다가 붙은 늑골에서 숨이 끓는다
찻잔을 들고 방 안으로 들어갔다.

머리칼을 끌어와 얼굴을 덮었다.
완전한 어둠이었다
차는 자꾸 김을 내며 식어간다.방 안의 냄새를 집어삼키며 점점.
열이 자꾸 올라간다.어떻게 말할 수 없도록 점점
내 목의 구덩이에 발만 묻는 상상을 했다
대추나무 한 그루가 심긴 숲에 있듯

울음이 나다가도
투명하다는건 죄가 되어서,나는 얇은 옷을 몇 겹이나 덧입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